메뉴 건너뛰기

logo

  • 그저 비가 내릴 뿐인데
  • 사랑이
    조회 수: 4967, 2019.07.18 06:36:47
  • 그저 비가 내릴 뿐인데

    아침에 잠을 깨며 설렙니다.

    화단의 나무잎의 색은 어떻게 변했을까?

    신선한 공기의 맛은 어떻까?

     

    그저 비가 내릴 뿐인데

    아침에 잠을 깨며 설렙니다.

    너무나 기다리던 이슬비를 기대하며

    이슬비 내리는 집앞에서 비를 맞을 생각을 하며

     

    그저 비가 내릴 뿐인데

    아침에 잠을 깨며 설렙니다.

    오늘도 모든 아는 이들이 이 선선한 공기의 맛을

    오늘도 모든 아는 이들이 이슬비 내리는 거리의 추억에 젖겠지

     

    그저 비가 내릴 뿐인데

    아침에 잡을 깨며

    설렌다... 설렌다..

댓글 0 ...

https://www.jooeun.org/beluxe_Fkvs09/1772
번호
제목
닉네임
27 사랑이 4688 2021.06.20
26 박거사 14266 2020.04.27
사랑이 4967 2019.07.18
24 사랑이 8197 2018.12.17
23 사랑이 15750 2018.12.02
22 사랑이 5802 2018.11.01
21 사랑이 1679 2018.08.26
20 사랑이 387 2018.08.26
19 사랑이 4049 2018.07.14
18 사랑이 391 2018.05.15
17 사랑이 5872 2018.05.06
16 사랑이 2047 2018.05.04
15 사랑이 1006 2018.04.30
14 사랑이 939 2018.04.25
13 사랑이 1542 2018.04.10
12 사랑이 439 2018.04.01
11 사랑이 4131 2018.03.28
10 사랑이 631 2018.03.08
9 사랑이 406 2018.01.27
8 사랑이 446 2018.01.17
태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