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 그저 비가 내릴 뿐인데
  • 사랑이
    조회 수: 8926, 2019.07.18 06:36:47
  • 그저 비가 내릴 뿐인데

    아침에 잠을 깨며 설렙니다.

    화단의 나무잎의 색은 어떻게 변했을까?

    신선한 공기의 맛은 어떻까?

     

    그저 비가 내릴 뿐인데

    아침에 잠을 깨며 설렙니다.

    너무나 기다리던 이슬비를 기대하며

    이슬비 내리는 집앞에서 비를 맞을 생각을 하며

     

    그저 비가 내릴 뿐인데

    아침에 잠을 깨며 설렙니다.

    오늘도 모든 아는 이들이 이 선선한 공기의 맛을

    오늘도 모든 아는 이들이 이슬비 내리는 거리의 추억에 젖겠지

     

    그저 비가 내릴 뿐인데

    아침에 잠을 깨며

    설렌다... 설렌다..

댓글 0 ...

http://www.jooeun.org/beluxe_Fkvs09/1772
번호
제목
닉네임
32 사랑이 49 2024.06.18
31 사랑이 63 2024.04.30
30 사랑이 91 2024.04.06
29 사랑이 92 2024.03.21
28 사랑이 201 2023.04.19
27 사랑이 486 2016.09.17
26 사랑이 568 2016.09.25
25 사랑이 625 2018.01.27
24 사랑이 628 2017.08.16
23 사랑이 633 2018.05.15
22 사랑이 642 2018.08.26
21 사랑이 685 2018.04.01
20 사랑이 717 2016.12.25
19 사랑이 794 2016.05.07
18 사랑이 861 2018.03.08
17 사랑이 1040 2018.01.17
16 사랑이 1242 2018.04.30
15 사랑이 1351 2018.04.25
14 사랑이 1479 2016.09.23
13 사랑이 1812 2018.04.10
태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