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 그저 비가 내릴 뿐인데
  • 사랑이
    조회 수: 6060, 2019.07.18 06:36:47
  • 그저 비가 내릴 뿐인데

    아침에 잠을 깨며 설렙니다.

    화단의 나무잎의 색은 어떻게 변했을까?

    신선한 공기의 맛은 어떻까?

     

    그저 비가 내릴 뿐인데

    아침에 잠을 깨며 설렙니다.

    너무나 기다리던 이슬비를 기대하며

    이슬비 내리는 집앞에서 비를 맞을 생각을 하며

     

    그저 비가 내릴 뿐인데

    아침에 잠을 깨며 설렙니다.

    오늘도 모든 아는 이들이 이 선선한 공기의 맛을

    오늘도 모든 아는 이들이 이슬비 내리는 거리의 추억에 젖겠지

     

    그저 비가 내릴 뿐인데

    아침에 잡을 깨며

    설렌다... 설렌다..

댓글 0 ...

http://www.jooeun.org/beluxe_Fkvs09/1772
번호
제목
닉네임
27 사랑이 8444 2021.06.20
26 박거사 25860 2020.04.27
사랑이 6060 2019.07.18
24 사랑이 9254 2018.12.17
23 사랑이 21882 2018.12.02
22 사랑이 7122 2018.11.01
21 사랑이 1756 2018.08.26
20 사랑이 419 2018.08.26
19 사랑이 4086 2018.07.14
18 사랑이 423 2018.05.15
17 사랑이 19190 2018.05.06
16 사랑이 2173 2018.05.04
15 사랑이 1052 2018.04.30
14 사랑이 1169 2018.04.25
13 사랑이 1581 2018.04.10
12 사랑이 471 2018.04.01
11 사랑이 4820 2018.03.28
10 사랑이 664 2018.03.08
9 사랑이 446 2018.01.27
8 사랑이 482 2018.01.17
태그
위로가기